ROCKEXTREME 이주의밴드로  SEOTAIJI 선정     back


12월 10일 The Band Of The Week(이주의 밴드)로 SeoTaiji 선정!
태지매니아영문홈(Tai Ji (english)소개/링크됨)

Members

Seo Tai Ji - Everything on the CD, has a Band to play live with.
 

Write Up

I can honestly say that I had never been so wrong in my life when I received a package from the Seo Tai Ji fan-club and thought to my self, "Can't be too good, I have never heard good foreign music in my life".  I can now safely say that I have heard good foreign music, and the artist?  Seo Tai Ji.

Putting aside the fact that you can't understand a word that he says, Seo Tai Ji makes some of the best rock music that you will ever hear.  He has come a long way in his lifetime, starting off his major musical career in a band named The Tai Ji Boys, who after putting out a few CDs, announced their demise, and Tai Ji left for American.

That was where it all began.  During his 5 year stay in America Tai Ji listened to all American rock music, including Limp Bizkit and Korn.  He took and blended his own musical style with that of theirs and returned to Korea punching.

Once back in Korea he went to work, writing, playing, and singing every one of his songs.  The end product?  "Ultramania".  Already the CD has sold 1.3 million copies in Korea, and for good reason.  In all honesty, the CD is one of the best rock music CDs that I have ever listened to, and I am waiting for him to make his American debut.

Discography

ultrmania

01.  Item
02.  Tank
03.  Orange
04.  Internet War
05.  Copying (Pyo Jorl)
06.  Metropolis (Dae Gyung Sung)
07.  Lego
08.  Ultramania
09.  Do You Remember (Gi Ok Na Ni)

Discuss Seo Tai Ji

Links

Tai Ji (English):태지매니아영문홈




[한글 번역분]

솔직히 말해서 서태지 팬클럽으로부터 이 리뷰팩을 받기 전까진 이제껏 살면서 내 판단이 그리 틀렸다고 생각한적은 없다."별로겠지. 이때까지 외국음악 좋은걸 못들어봤다" 는 생각말이다. 그리고 지금은 멋진 외국음악을 들어봤노라고 안심하고 말할수 있다.그게 누구냐고? 서 태 지.

비록 그가 하고자 하는말을 한마디도 알아들을 수 없단 사실을 제껴두고라도, 서태지는 당신에게 최상의 락뮤직을 선사할 것이다. 서태지는 태지 보이스란 밴드를 시작으로 꽤 오래전부터 음악을 해왔으며 그 결과물로써 몇장의 앨범을 내고는 팀을 해체했다. 그리고 그는 미국으로 떠났다.

그리고 이 모든것이 여기서 비롯되었다. 5년간의 미국체류 동안 서태지는 콘과 림프 비즈킷을 비롯한 많은 미국음악을 섭렵했으며 그 자신만의 고유한 스타일을 만들어내기에 이르렀다.

한국에 돌아간 그는 앨범의 모든 곡의 작사작곡을 비롯, 연주와 보컬까지 해냈다. 그리고 그 결과물이 바로 '울트라 매니아'.이미 이 앨범은 모국인 한국에서 130만장 이상의 판매고를 올린바 있다.정직하게 말해서  이 앨범은 내가 이제껏 들어본 모든 락음악 중 최고의 수준이며,그의 미국 데뷔를 고대하고 있노라 밝힌다.


(번역: SK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