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번째 웹진리뷰  Vertigoproduction.Net  울트라매니아 리뷰
!        
리뷰사이트:http://www.vertigoproductions.net/taiji_ultramania.html  

[ 1. 리 뷰 원 문 ]

 

Seo Taiji - Ultramania

http://www.taijimania.org

From a distant land far, far away Seo Taiji brings forth his latest effort from an extremely controversial Korean nation.  This being his 2nd solo effort after a string of 4 albums recorded under the name "Seo Taiji & Boys", it's interesting to see how far Taiji is able to stretch his musical abilities.  It might be a good time to point out that Taiji writes and plays ALL of the music you hear when listening to Ultramania.  He is an amazing musician as you all will surely begin to understand.

The first, most obvious aspect of Ultramania is that the entire record is in Korean.  At first this came as a shock to me, (simply because it's not every day I hear or see the Korean language) but after getting used to it found that it fits the music perfectly.  The intro track "Item" sets the mood with an eerie, dark sound that preps the perspective listener for all that is to come.  Unlike earlier recordings, Taiji's focus has turned towards the growing tastes of heavy rock music now prevalent throughout the world.  Usually compared to the likes of Korn, Incubus, and even a touch of Powerman 5000, Taiji has both met those labels and exceeded beyond their limitations.  Crunchy, thick guitar riffs are more than noticeable throughout and are coupled with light, fluttery, well placed scratches.  The resulting effect is one that both sparks the interest of the listener and allows them to feel the groove and flow of the music.  Topics of conversation range from television to the dangers of the internet in the hard-hitting catchy track "Internet War."  Such lyrics as "development for destruction/ the recurring world war/ toxic waste water that you discharged/ flows through children's veins/ and penetrates there" gives an insight that Taiji is singing about more then what happened at the bar last night.  Strategically inserted short instrumental tracks such as "Copying" and "Lego" act as bridges to following tracks and help the album retain is cohesiveness.  The final track, "Do You Remember," is perhaps the best show of how Taiji can belt out harsh raps and driving hardcore expressions yet do a 180º and put forth an emotionally touching song without losing that heavy edge.

The artwork provided with this spectacular disc makes for a very aesthetically pleasing experience.  Adverse images including some that resemble suns and others that escape my comprehension give something for the reader to look at if they don't read Korean.  Save the credits, the entire booklet is in Korean giving an keen oriental look to a nicely laid out insert.  

Changing gears to a more hardcore/rap sound is something that usually ends up in failure, but thanks to Taiji's amazing musical talents this release is definitely one to write home about. 

-Twon

리뷰자 프로필(http://www.vertigoproductions.net/twon.html)
 
Anthony Soleau "Twon"
( President & CEO ) 중..

        -Favorite Signed Bands: Incubus, Deftones, (hed)pe, At The Drive-In,
        Alien Ant Farm, 311, Finger Eleven, Weezer, Mindless Self Indulgence,
        System of a Down, Mad Caddies, Zebrahead, Five Pointe O, Dredg,
         Papa Roach,
Seo Taiji...


[ 2. 리 뷰 번 역 본 ]

먼 곳, 아주 먼 곳…  심각한 논쟁의 땅인 한국으로부터 서태지는 그의 최신 앨범을 들고 나왔다. 이 앨범은 “서태지와 아이들”이라는 이름으로 발매된 4개의 앨범에 뒤를 잇는, 서태지의 두 번째 솔로앨범으로, 서태지가 얼마나 멀리 그의 음악적 재능을 펼쳐 나갈 수 있는 지를 지켜보는 것은 아주 흥미롭다. “울트라맨이야” 앨범에서, 나는 당신이 듣는 모든 음악과 연주가 오직 서.태.지에 의해 이루어 졌다는 것을 강조하고 싶다. 그는, 당신이 곧 느끼게 될, 놀라운 뮤지션인 것이다.

우선, 울트라맨이야의 가장 명확한 점은 모든 곡이 한국어로 녹음되어 있다는 것이다. 처음에 이러한 사실은 나에게 충격이었지만 (그저, 내가 매일 한국어를 듣고 접하지 않기 때문일 것이다.) 곧 한국어가 얼마나 완벽하게 음악과 맞아 떨어지는 지 발견하게 되었다.

인트로 곡인 “아이템”은 그 섬뜩하고 어두운 사운드로 인해 listener에게 곧 나타나게 될 곡들에 대한 대비를 하게 한다. 이전 앨범들과는 달리, 서태지는 현재 세계적으로 유행하고 있는 헤비락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보통 Korn, Incubus 심지어 Powerman 5000과 비교되곤 하는데, 서태지는 이러한 뮤지션들에 견주어 질 뿐 아니라, 그들의 음악적 한계들을 뛰어넘고 있다.

부숴지는 소리의 육중한 기타 리프는 시종일관 두드러지며, 경쾌하고 펄럭이는 적소의 스크래치와 결합된다. 결과적인 효과로서 listener의 흥미를 불러 일으켜 최고조에 이르러 음악에 유입되게 한다. 활기찬 곡조의 “인터넷전쟁”은 TV에서부터 인터넷의 위험에 이르는 내용들을 다룬다. “파멸위한 발전/ 또 다시 겪을 세계전/ 네가 버린 그 독한 폐수가/ 어린아이 혈관 속을 파 내려가/ 단단하게 박혀”와 같은 가사에서는 서태지의 음악이 신변잡기적인 소재들에서 벗어나는 통찰력을 보여준다. 절묘하게 삽입된 짧은 instrumental 트랙인 “표절”과 “레고”는 뒤에 잇따르는 트랙들을 연결하는 교량역할을 하고 있고 전체적인 응집력을 존속시킨다. 마지막 트랙인 “ㄱ나니"는 거친 랩과 하드코어를 180도 회전시켜, 그 heavy한 성향을 잃지 않으면서도, 감수성있는 곡으로 변화시키는 서태지의 재능을 가장 역력히 보여주는 곡일 것이다.

디스크에 장식된 특별한 artwork는 내게 즐거운 미학적인 경험을 가져다 주었다. 태양과 어떠한 사물을 닮은 듯한 신비스러운 역(逆)의 이미지들은 보는 이들에게 마치 한국어를 읽고 있지 않은 듯한 느낌을 준다. 칭찬은 아직 이르다, 한국어로 이루어진 전체 booklet은 너무나 적절히 삽입된 내용물에 강렬하고 예리한 동양적인 색채를 선사한다.

하드코어/랩 사운드로의 변모는 대개 실패한 경우가 많았지만, 서태지의 앨범은 그의 뛰어난 음악적 재능들로 인하여, 단언코, 특별히 언급할 가치가 있는 것이리라 믿는다.

-Twon